logo

암보다 무서운 암치료비를 보장받는 암보험!

나에게 알맞은 기준으로 가입하세요.

불명학한 약관규정, 의료감정 시스템의 공신력 미흡 등으로 보험금 지급 여부에 대한 암보험상품 가입자들의 민원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민간보험사의 암 보험금 지급 심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데요.
국회입법조사처 김창호 입법조사관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서 암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다양한 민간 암보험상품이 개발되어 판매되고 있지만 소비자들이 불리한 위치에 놓여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암 보험 약관에는 암의 치료를 직접적인 목적으로 수술, 입원, 요양한 경우 보험금을 지급한다고 규정돼 있지만, 관련 규정이 불명확해서 보험금 지급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지적했습니다.